朝鮮語規範集(1966)/標準発音法

提供: Wikisource
ナビゲーションに移動 検索に移動

총  칙[編集]

표준발음법은 현대조선말의 여러가지 발음들가운데서 조선말발달에 맞는것을 가려잡음을 원칙으로 한다.

제1장. 모음의 발음[編集]

제1항. 모음들이 일정한 자리에서 각각 길고 낮은 소리와 짧고 높은 소리의 차이가 있는것은 있는대로 발음한다.

[1]:

짧고 높은 소리 길고 낮은 소리
(낮과 밤) (밤과 대추)
다(책을 사다)
다(손이 곱다) 곱다(꽃이 곱다)

제2항. ≪ㅢ≫는 겹모음으로 발음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.

제3항. ≪ㅟ≫는 어떤 자리에서도 홑모음으로 발음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.

제4항. 한자어에서 ≪ㄱ, ㄹ, ㅎ≫뒤에 있는 ≪ㅖ≫는 제대로 발음하지 않는다. 글에서 ≪계, 례, 혜≫로 되여있는것은 각각 [게, 레, 헤]로 발음한다.

례:

계속―[게속] 의례―[의레]
관계―[관게] 혜택―[헤택]

제2장. 단어 첫머리의 발음[編集]

제5항. ≪ㄹ≫은 모든 모음앞에서 [ㄹ]로 발음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.

례:

론문 락하산 리론
라지오 로케트

제6항. ≪ㄴ≫은 모은 모음앞에서 [ㄴ]로 발음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.

례:

니탄 뇨소 니켈 뉴톤

제3장. 받침소리의 발음[編集]

제7항. 우리 말의 받침소리는 [ㄱ, ㄴ, ㄷ, ㄹ, ㅁ, ㅂ, ㅇ]의 7개다.


제8항. 받침소리 [ㄹ]는 음절의 첫소리로 되는 [ㄹ]와는 달리 설측음으로 발음한다.

【붙임】그러나 다른 음절의 첫소리인 [ㅎ]가 뒤에 이어질 때는 모음앞에서 나는것과 비슷하게 발음한다.


제9항. 받침자모와 받침소리의 호상관계는 다음과 같다.

1) 받침 ≪ㄲ, ㅋ, ㄳ, ㄺ≫의 받침소리는 [ㄱ]다.

례:

밖―[박] 부엌―[부억]
몫―[목] 닭―[닥]
밝다―[받따]
【붙임】받침 ≪ㄺ≫은 그뒤에 토나 접사 ≪고, 기, 게…≫ 등이 올 때는 [ㄹ]로 발음할수 있다.
례:
밝고―[발꼬] 읽기―[일끼]
굵게―[굴께]

2) 받침 ≪ㅌ, ㅈ, ㅊ, ㅅ, ㅆ≫의 받침소리는 [ㄷ]다.

례:

밭―[받] 젖―[젇]
꽃―[꼳] 옷―[옫]
있다―[읻따]

3) 받침 ≪ㅍ, ㅄ, ㄿ, ㄼ≫의 받침소리는 [ㅂ]다.

례:

잎―[입] 값―[갑]
읊다―[읍따] 밟다―[밥따]
넓지―[넙찌]
【붙임】
(1) 받침 ≪ㄼ≫은 그뒤에 토나 접사 ≪고, 기, 게…≫ 등이 올 때는 [ㄹ]로 발음할수 있다.
례:
밟고―[발꼬] 넓기―[널끼]
떫게―[떨께]
(2) ≪여덟≫만은 언제나 [여덜]로 발음한다.

4) 받침 ≪ㄾ, ㄽ, ㅀ≫의 받침소리는 [ㄹ]다.

례:

훑다―[훌따] 돐―[돌]
옳다―[올타]

5) 받침 ≪ㄻ≫의 받침소리는 [ㅁ]다.

례:

삶다―[삼따] 젊고―[점꼬]

6) 받침 ≪ㄵ, ㄶ≫의 받침소리는 [ㄴ]다.

례:

앉다―[안따] 얹고―[언꼬]
많다―[만타] 많지―[만치]

제4장. 받침이 뒤의 모음과 이어질 때의 발음[編集]

제10항. 모음으로 시작한 토나 접미사의 앞에 있는 받침은 그 모음에 이어서 발음한다.

례:

먹이―[머기] 부엌에―[부어케]
깎으니―[까끄니] 받으면―[바드면]
밭에―[바테] 옷을―[오슬]
잊었다―[이젇따] 꽃이―[꼬치]
입에―[이베] 잎을―[이플]
손으로―[소느로] 몸에―[모메]
발을―[바를] 깊이―[기피]
삼발이―[삼바리]
【붙임】
(1) 그러나 부름을 나타내는 토 ≪아≫앞에 있는 ≪ㅅ≫받침은 [ㄷ]로 발음한다.
례:
나의 벗아―[버다]
(2) 받침 ≪ㅎ≫과 관련되는 발음은 제17항의 규정을 따른다.
(3) 받침 ≪ㄷ, ㅌ≫뒤에 모음 ≪ㅣ≫가 오는 경우의 발음은 제23항의 규정을 따른다.

제11항. 한자어에서 모음앞에 있는 받침은 그 모음에 이어서 발음한다.

례:

1) 국영―[구경] 금요일―[그묘일]
일요일―[이료일] 절약―[저략]
2) 3.1(삼일)―[사밀]
8.15(팔일오)―[파리로]
6.25(륙이오)―[류기오]

제12항. ≪아, 어, 오, 우, 애, 외≫로 시작한 고유어 어근의 앞에 있는 받침 ≪ㅋ, ㄲ, ㄳ, ㄺ≫, ≪ㅌ, ㅈ, ㅊ, ㅅ≫, ≪ㅍ, ㅄ≫은 받침소리 [ㄱ], [ㄷ], [ㅂ]로 끊어서 발음한다.

례:

부엌안―[부억안→부어간]
팥알―[팓알→파달]
옷안―[옫안→오단]
덧없다―[덛업따→더덥따]
값어치―[갑어치→가버치]

제13항. 모음으로 시작한 토나 접미사 앞에 있는 둘받침은 왼쪽 받침이 받침소리가 되고 오른쪽 받침은 뒤의 모음에 이어난다.

례:

닭이―[달기] 없이―[업시→업씨]
읊어―[을퍼] 돐을―[돌슬→돌쓸]
얹으니―[언즈니] 삶아―[살마]
넋이―[넉시→넉씨] 훑어―[훌터]
밟아―[발바]
【붙임】
(1) 둘받침 ≪ㄶ, ㅀ≫과 관련되는 발음은 제17항의 규정을 따른다.
(2) 둘받침 ≪ㄾ≫뒤에 ≪ㅣ≫가 오는 경우의 발음은 제23항의 규정을 따른다.

제5장. 받침에 따라 그뒤의 순한소리를 된소리로 내는 발음[編集]

제14항. 토나 접미사의 첫머리에 온 순한소리는 용언의 어간의 끝소리 ≪ㄴ≫, ≪ㅁ≫에 이어낼 때 해당한 된소리로 발음한다.

례:

안다―[안따] 감다―[감따]
안고―[안꼬] 감겠다―[감껟따]
안지―[안찌] 감지―[감찌]
안기―[안끼] 감게―[감께]
【붙임】
(1) 둘받침 ≪ㄻ, ㄵ≫으로 끝난 어간뒤에서도 된소리로 발음한다.
례:
옮다―[옴따] 앉기―[안끼]
옮겠다―[옴껟따]
(2) 그러나 접미사가 피동이나 사역의 뜻을 나타내는 ≪기≫일적에는 된소리로 발음하지 않는다.
례:
안기다―[안기다] 감기다―[감기다]
신기다―[신기다] 남기다―[남기다]
옮기다―[옴기다]

제15항. 한자어안에서는 ≪ㄹ≫받침뒤에 오는 순한 소리 ≪ㄷ, ㅅ, ㅈ≫을 된소리로 발음한다.

례:

발달―[발딸] 발전―[발쩐]
결승―[결씅]
【붙임】그러나 같은 한자가 겹처서 이루어진 한자어에서는 된소리로 내지 않는다.
례:
절절하다―[절절∼]

제6장. ≪ㅎ≫과 관련되는 발음[編集]

제16항. 토나 접미사의 첫머리에 온 순한소리는 어간의 끝받침 ≪ㅎ, ㄶ, ㅀ≫뒤에서 ≪ㅎ≫과 어울리여 거센소리로 된다. 례:

좋다―[조타] 많더라―[만터라]
좋고―[조코] 많기―[만키]
옳지―[올치] 옳겠다―[올켇따]

제17항. 어간끝의 ≪ㅎ≫은 모음으로 시작한 토나 접미사 앞에서 발음하지 않는다.

례:

닿아―[다아]
많으니―[만으니→마느니]
싫어―[실어→시러]

제18항. 음절의 첫소리 [ㅎ]는 모음이나 유향자음 뒤에서 약하게 발음한다.

례:

마흔 아흐레 안해 열흘 일흔

제19항. 어간끝의 ≪ㅎ≫은 ≪ㅅ≫이나 ≪ㄴ≫으로 시작한 토앞에서 [ㄷ]처럼 발음한다.

례:

좋소―[졷쏘] 좋니―[졷니→존니]
【붙임】자모 ≪ㅎ≫의 이름 ≪히읗≫은 ≪히읏≫과 같이 발음한다.
례:
히읗―[히읃] 히읗이―[히으시]
히읗을―[히으슬] 히읗에―[히으세]
히읗과―[히읃꽈]

제20항. 둘받침 ≪ㄶ≫이나 ≪ㅀ≫으로 끝나는 어간에 ≪ㅅ≫이나 ≪ㄴ≫으로 시작하는 토가 이어질 때의 발음은 다음과 같다.

례:

많소―[만쏘] 옳소―[올쏘]
많네―[만네] 홇네―[올레]

제21항. 한 단어안에서 ≪ㄱ, ㄷ, ㅂ, ㅈ≫뒤에 ≪ㅎ≫이 올 때 그 ≪ㅎ≫은 각각 [ㅋ, ㅌ, ㅍ, ㅊ]로 발음한다.

례:

먹히다―[먹키다] 맏형―[맏텽]
역할―[역칼] 꽂이다―[꼳치다]
잡히다―[잡피다] 입학―[입팍]
대접하다―[대접파다]
【붙임】구개음으로 되는 현상에 대하여는 제23항을 보라.

제22항. 둘받침으로 끝난 형태부뒤에 접미사 ≪히≫가 올 때는 둘받침의 왼쪽 자모는 제대로 받침소리로 내고 오른쪽 자모는 ≪ㅎ≫과 합하여 해당한 거센소리로 발음한다.

례:

밝히다―[발키다] 밟히다―[발피다]
앉히다―[안치다]

제7장. 동화현상이 일어날 때의 발음[編集]

제23항. 받침 ≪ㄷ, ㅌ, ㄾ≫뒤에 토나 접미사인 ≪이≫가 올 때 받침 ≪ㄷ, ㅌ≫은 그 ≪이≫와 어울려 각각 [지, 치]로 발음한다.

례:

굳이―[구지] 밭이―[바치]
붙이다―[부치다] 벼훑이―[벼훌치]

제24항. 받침소리 [ㄱ, ㄷ, ㅂ]뒤에 자음 [ㄴ, ㅁ, ㄹ]가 이어질 때는 다음과 같이 발음한다.

1)
ㄱ+ㄴ→[ㅇ+ㄴ]
익는다―[잉는다] 닦네―[당네]
ㄱ+ㅁ→[ㅇ+ㅁ]
적멸―[정멸] 먹물―[멍물]
ㄱ+ㄹ→[ㅇ+ㄹ]
식료품―[싱료품] 격려―[경려]
2)
ㄷ+ㄴ→[ㄴ+ㄴ]
받는다―[반는다] 있네―[인네]
웃느냐―[운느냐]
ㄷ+ㅁ→[ㄴ+ㅁ]
밭모―[반모] 웃맵시―[운맵씨]
맏며느리―[만며느리]
【붙임】≪ㄷ+ㅁ≫의 경우에 [ㅁ+ㅁ]로 발음하는것을 바른 발음으로 인정하지 않는다.
례:
옳음 그름
겉모양―[건모양] (검모양)
덧물―[던물] (덤물)
3)
ㅂ+ㄴ→[ㅁ+ㄴ]
집누에―[짐누에] 엎는다―[엄는다]
ㅂ+ㅁ→[ㅁ+ㅁ]
밥물―[밤물]
ㅂ+ㄹ→[ㅁ+ㄹ]
법령―[범령]

제25항. 받침소리 [ㅂ, ㄷ]를 뒤에 온 [ㄱ, ㅂ]와 같아지게 발음하는것은 바른 발음으로 인정하지 않는다.

례:

그름 그름
밥그릇―(박그릇) 밭관개―(박관개)
엿보다―(엽보다) 돋보기―(돕보기)

제26항. 받침소리 [ㄴ, ㅁ]가 뒤에 온 자음 [ㄱ, ㄲ, ㅋ]를 닮아서 [ㅇ]로 되는것은 바른 발음으로 인정하지 않는다.

례:

그름 그름
안기다―(앙기다) 남기다―(낭기다)
온갖―(옹갇) 삼키다―(상키다)
산꼭대기―(상꼭때기) 참고―(창고)
손칼―(송칼) 감기―(강기)

제27항. 받침소리 [ㄴ]가 뒤에 온 자음 [ㅂ, ㅃ, ㅍ, ㅁ]를 닮아서 [ㅁ]로 되는것은 바른 발음으로 인정하지 않는다.

례:

그름 그름
선바위―(섬바위) 산뽕―(삼뽕)
산포도―(삼포도) 전보―(점보)
간병원―(감병원) 산마루―(삼마루)
원만―(웜만)

제28항 받침소리 [ㄹ]뒤에 자음 [ㄴ]가 왔거나 받침소리 [ㄴ]뒤에 자음 [ㄹ]가 올적에는 그 [ㄴ]는 [ㄹ]로 발음한다.

례:

1)
별나라―[별라라] 들놀이―[들로리]
칠남매―[칠람매] 할는지―[할른지]
2)
근로자―[글로자] 찬란―[찰란]
천리―[철리] 분류―[불류]
근래―[글래] 완료―[왈료]

제29항. 한자어에서 받침소리 [ㄴ]와 다음 음절의 첫소리 [ㄴ]가 이어질 때는 제대로 [ㄴㄴ]로 발음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.

례:

안녕―[안녕] 신념―[신념]
안내―[안내]
【붙임】다음 단어들은 이미 그 발음이 굳어진대로 ≪ㄹㄹ≫로 발음한다.
례:
곤난―[골란] 한나산―[할라산]

제30항. ≪ㅏ, ㅓ, ㅗ, ㅜ≫가 그뒤의 음절에 있는 ≪ㅣ≫의 영향을 입어 [ㅐ, ㅔ, ㅚ, ㅟ]로 각각 변하는것은 바른 발음으로 인정하지 않는다.(문화어로 결정되여 맞춤법에서 이미 고정된것은 여기에서 문제로 삼지 않는다.)

례:

옳음 그름
잡히다―[잡피다] (잽피다)
녹이다―[노기다] (뇌기다)
먹이다―[머기다] (메기다)
눕히다―[눕피다] (뉩피다)
고기―[고기] (괴기)

제8장. 사이소리현상이 일어날 때의 발음[編集]

제31항. 합성어(또는 접두사와 어근이 어울린 단어)의 앞 형태부가 자음으로 끝나고 둘째 형태부가 ≪이, 야, 여, 요, 유≫로 시작될 때는 그사이에서 [ㄴ]를 덧내여 발음한다.

례:

밭일 물약
부엌일 콩엿
짓이기다 담요

제32항. 합성어(또는 접두사와 어근이 어울린 단어)의 첫 형태부가 모음으로 끝나고 둘째 형태부가 ≪이, 야, 여, 요, 유≫로 시작될 때는 그사이에서 [ㄴㄴ]를 덧내여 발음한다.

례:

바다일―[바단닐] 대잎―[댄닢]
수여우―[순녀우]

제33항. 앞 어근이 모음으로 끝나고 뒤 어근이 순한소리나 유향자음으로 시작한 합성어에서는 그 두 어근사이에서 받침소리 [ㄷ]를 덧내는것처럼 발음한다.

례:

배전―[밷전→밷쩐]
배머리―[밷머리→밴머리]
가위밥―[가윋밥→가윋빱]

제34항. 합성어의 앞 어근이 유향자음으로 끝나고 뒤 어근의 첫소리가 순한소리일 때는 그 순한소리를 된소리로 발음한다.

례:

그믐달―[그믐딸]
손등―[손뜽]

제9장. 한자어에 접두사나 접미사가 붙어서 다른 한 단어를 이룰 때의 발음[編集]

제35항. [ㄹ]첫소리를 가진 한자어앞에 [ㄴ]를 끝소리로 하는 접두사가 올 때는 그 [ㄹ]를 [ㄹ]로 발음한다.

례:

전력량―[전령량]

제36항. 끝소리가 [ㄴ]로 끝나는 한자어뒤에 [ㄹ]첫소리를 가지는 접미사가 붙어서 다른 한 단어로 되였을 때는 그 [ㄹ]첫소리를 [ㄹ]로 발음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.

례:

보관료―[보관료] 생산력―[생산력]
생산량―[생산량]

제10장. 단어들이 어울릴 때의 발음[編集]

제37항. 받침소리 [ㄱ, ㄷ, ㅂ]로 끝나는 앞 단어와 유향자음으로 시작하는 뒤 단어가 잇달아발음될 때는 앞 단어의 받침소리를 뒤 단어의 유향자음에 같아지는 방향으로 발음한다.

례:

밥 먹는다―[밤 멍는다]
옷 만든다―[온 만든다]
약 마신다―[양 마신다]
적극 노력한다―[적끙 노력칸다]
【붙임】뒤 단어의 첫소리가 순한소리인 경우에는 그것을 된소리로 내지 않는다.
비교:
막 들어온다―[막 드러온다]
막 떨어진다―[막 떠러진다]

제38항. 앞 단어가 받침으로 끝나고 뒤 단어의 첫소리가 [아, 어, 오, 우] 등일적에는 절음현상이 일어나게 발음한다.

례:

옷우에―[옫우에]
팥 아홉키로―[팓아홉키로]
꽃잎우에―[꼰닙우에]

제39항. 앞 단어가 받침으로 끝나고 뒤 단어의 첫소리가 [이, 야, 여, 요, 유] 등일적에는 제31항에서와 같이 발음한다.

례:

흙 이기다 한 일
짚 열단 할 일
옷 열벌

제40항. 뒤 단어가 ≪있다≫인 경우에는 앞 단어의 끝소리가 [ㄱ, ㄷ, ㅂ] 등과 같은 자음이라 할지라도 절음현상이 일어나게 발음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.

례:

값있는―[갑인는]
옷 있는 곳―[옫인는곧]
부엌 있는쪽―[부억인는쪽]
【붙임】≪맛있다≫, ≪멋있다≫만은 [마싣다], [머싣다]로 발음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.

제41항. 규정형토 ≪ㄹ≫뒤에 순한소리로 시작하는, 자립어없는 단어가 오거나 토의 한부분이 올 때는 그 순한소리를 된소리로 발음한다.

례:

갈바―[갈빠] 갈데―[갈떼]
갈곳―[갈꼳] 갈것―[갈껃]
갈적―[갈쩍] 갈가?―[갈까]
갈수록―[갈쑤록] 갈지라도―[갈찌라도]

제42항. ≪열≫, ≪여덟≫ 뒤에 순한소리로 시작하는 명사가 올 때는 그 순한소리를 된소리로 발음한다.

례:

열개―[열깨] 열단―[열딴]
여덟자―[여덜짜] 여덟벌―[여덜뻘]
열그릇―[열끄릇]

제11장. 한자어에서의 된소리 발음[編集]

제43항.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사이소리를 내여 발음한다.

1) ∼과(科, 課)
내과―[내꽈] 외과―[외꽈]
경리과―[경리꽈]
2) ∼가(價)
단가―[단까] 대가―[대까]
원가―[원까] 평가―[평까]
3) ∼적(的)
당적―[당쩍] 군적―[군쩍]
도적―[도쩍] 내적―[내쩍]
4) ∼권(券, 權)
려행권―[려행꿘] 관람권―[관람꿘]
생존권―[생존꿘] 인권―[인꿘]
【붙임】≪권(卷)≫의 경우는 된소리로 발음하지 않는다.
례:
옳음 그름
일권―[일권] (일꿘)
상권―[상권] (상꿘)
하권―[하권] (하꿘)
5) ∼법(法)
헌법―[헌뻡] 형법―[형뻡]
문법―[문뻡]
6) ∼점(點)
우점―[우쩜] 거점―[거쩜]
팔점―[팔쩜] 구점―[구쩜]
7) ∼건(件)
안건―[안껀] 사건―[사껀]
문건―[문껀]
8) 기타
성과―[성꽈] 창고―[창꼬]
성격―[성껵] 조건―[조껀]
  1. 점은 원문에서는 문자 아래에 있음